부산 열린문교회와 강정진 권사님께 감사입니다.